국제
2019년 02월 08일 1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8일 16시 15분 KST

애플이 페이스타임 오류 발견한 14살 학생에게 학자금을 대준다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다가 발견했다.

ASSOCIATED PRESS

그랜트 톰슨은 미국 애리조나 주에 사는 14살 학생이다. 최근 그랜트는 아이폰의 페이스타임을 이용해 친구들과 그룹 영상통화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다른 친구를 추가했을때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친구가 영상통화를 승인하기도 전에 친구의 대화가 들린 것이다. 그랜트는 이 일을 어머니에게 말했다. 어머니 미셸 톰슨은 지난 1월, 애플에 해당 버그를 신고했다.

그리고 2월 7일, 애플은 iOS 12.1.4를 배포하면서 해당 버그가 수정됐다고 알렸다. 그랜트가 발견한 오류를 인정한 것이다. 애플은 ”고객들에게 또 한번 사과드리며 고객들의 인내심에 감사한다. 보고된 버그외에도 보안검사를 철저히 했다”고 밝혔다.

버지’에 따르면, 애플은 페이스타임 오류를 발견한 그랜트에게 보상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상당한 선물로 감사를 전하는 한편, 그랜트의 학자금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정확한 액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