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8일 18시 22분 KST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당내 파열음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박관용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가운데)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2차 북미정상회담(2월27~28일)과 관계없이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치르기로 8일 결정했다. 당 비상대책위가 이날 저녁 선관위 결정 내용대로 의결하면 전당대회 일정은 최종 확정된다.

박관용 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30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관위 회의를 마친 뒤 ”전당대회는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할 것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전당대회를 연기해달라는 일부 당권 주자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당 선관위가 전당대회 연기 주장을 사실상 묵살한 만큼, 전당대회를 둘러싼 당 내 진통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당대회 출마 뜻을 밝힌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의원 등은 이날 공동 입장문을 내고 ”개최 시기와 경선룰을 조정하지 않으면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당대회 일정 변경이 이뤄지지 않으면 단체로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 이들 입장이다. 이어 이들은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보이콧 방침에 구두로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후보 가운데 애초 예고된 일정을 지켜야 한다는 쪽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이 전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