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08일 15시 29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 출연했던 장어집 사장이 제작진과의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악마의 편집'을 주장했다

"조그만 가게 사장 한 명을 인간 쓰레기로 만들었다"고 분노했다.

SBS

지난해 6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장어집 사장이 제작진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악마의 편집’을 주장했다.

7일 장어집 사장 박병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제작진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원가정리 표를 공개했다.

박씨는 ”첫 방송 촬영 전날, 작가님에게 ‘촬영은 장사와 아무 관련 없을 것‘이라는 말을 듣고 미역국을 포함한 모든 재료를 준비했다”며 ”하지만 나중에 ‘촬영이 지체됐다, 저녁장사 하지 말고 기다려라‘는 말을 듣고 기다렸다. 결국 많이 남게 된 미역국을 많이 드리게 돼 ‘미역국 사기꾼’이 됐다”고 밝혔다. 첫 출연 당시, 박씨가 다른 손님들에게 제공하는 것보다 많은 양의 미역국을 백종원에게 준 것에 대한 해명이다.

박씨는 ”저녁 장사까지 못 하게 해 놓고, 많이 드린 미역국을 가지고 건더기 많이 준 사기꾼을 만들었다”며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어 박씨는 장어 가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박씨는 ”상황실에 올라갔을 때 수많은 카메라들에 심리적으로 굉장히 압박을 느꼈다. 작가들은 험악한 분위기로 제 말을 막았다”며 ”말을 안 들으면 저를 더 미친 놈으로 만들까 싶어 장어 가격에 대한 부분 이야기를 똑바로 못 하게 됐다”고 말했다.

SBS

박씨는 ”작가는 장어 원가 부분에 대해 아예 빠질 수는 없다고, 우려하는 일 없게 진행한다고 밝혔다. 당시 촬영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었기에 긍정 의사를 표했는데 이런 거짓말까지 만들어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방송에 나간 비교 메뉴판은 거짓말을 더 과장했다. 원가가 45%에 육박하는 8천원짜리 장어를 파는 조그만 가게 사장 한 명을 인간 쓰레기로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박씨는 ”(제작진이) 방송의 이익을 위해 한 사람의 인생을 고통 속에 몰아넣었다. 그런 영상을 보는 시청자분들의 마음에도 분노와 빈곤이 가득 찼다”라며 ”다음 방송에서는 장어 가시에 대한 부분을 다루도록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박씨는 아프리카TV를 통해 ‘골목식당’ 출연이 자신에게 미친 부정적 영향에 대한 방송을 진행했다. 박씨는 ”‘골목식당’ 나가고 나서 욕 먹을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돈이라도 벌 수 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돈이라도 벌었으면 덜 억울한데 욕만 먹고 있다”며 ‘골목식당’ 방송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어집 사장은 ‘골목식당’ 출연 당시 장어와 고등어를 전날 굽고, 손님들에게 나가기 전에는 전자렌지에 데워 제공해 백종원의 지적을 받았다. 또 다른 가게에 비해 장어를 지나치게 비싸게 판다는 논란도 있었다. ‘골목식당’ 방송 이후 분점을 냈으며, 현재는 업종을 변경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