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08일 11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8일 11시 37분 KST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율 격차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장 좁혀졌다

문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상승했다.

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정당 지지율 격차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장 좁혀졌다. 2017년 5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리얼미터가 전국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37.8%(-0.4%포인트), 한국당 지지율은 29.7%(+2.3%포인트)로 각각 집계됐다. 민주당은 4주째 하락했고, 한국당은 3주째 상승한 결과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은 20~30대가 견인한 걸로 드러났다. 20대의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4.4%포인트 하락한 27.8%, 30대의 민주당 지지율은 4.7%포인트 하락한 45.1%로 나타났다. 반면 20대의 한국당 지지율은 13.1%포인트 오른 27.6%, 30대의 한국당 지지율은 5.9%포인트 오른 22.9%를 기록했다.

40대는 민주당 지지율은 높아졌다. 지난주보다 10.9%포인트 상승해 54.5%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6.8%(+0.5%포인트), 정의당은 6.5%(-0.7%포인트), 민주평화당은 2.3%(-0.2%포인트)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0.5%포인트 상승한 49.3%로 집계됐다. 문대통령 국정 지지도 상승에 대해 리얼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 확정, 평양 실무협상 등 한반도 평화 관련 언론 보도가 확대된 것이 일부 영향을 미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