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8일 09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8일 10시 06분 KST

한파는 4일 동안 이어지지만, 대기는 맑을 전망이다

전국 대부분이 한파주의보

금요일인 2월 8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은 목요일 오후 시작된 이번 추위가 일요일까지 이어지겠다고 전망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아침 전국 최저기온은 –15~-2도, 낮 최고기온은 –2~7도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설 연휴 기간보다 5~10도까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기상청은 7일 밤 11시를 기해 서울 전역과 인천, 경기, 대전, 세종, 강원, 충남, 충북 등 중부 대부분지역과 전남, 전북, 광주, 대구, 경북 등 남부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서울은 지난해 12월30일 해제된 이후 39일만에 다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것.

8일 동해상 울릉도·독도 인근에서는 8일까지 누적 1~5㎝의 눈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기상청 예보 화면 스크린샷
2월 9일, 10일 전국 최고/최저기온 예보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8일 오전 현재 미세먼지는 서울, 인천, 경기, 영서, 청북, 경북, 전북, 대구가 ‘좋음‘, 그 외의 지역은 ‘좋음’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주말까지 추위가 이어지는 만큼 대기 상태도 비슷하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