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6일 12시 22분 KST

[트럼프 국정연설] 트럼프가 "강력한 장벽"을 짓겠다고 언급했다

다만 민주당이 합의해 줄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부 미국-멕시코 국경에 ”강력한 장벽(a powerful barrier)”을 짓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다만 애초 주장했던 ‘콘크리트 장벽’ 대신 ”스마트하고 전략적이고, 투명한 강철 장벽”을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각)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 SOTU)에서 ”이곳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과거에 장벽 건설에 찬성표를 던졌지만 제대로 된 장벽은 지어지지 않았다”며 ”나는 이걸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 그저 단순한 콘크리트 장벽이 아니라 스마트하고 전략적이고, 투명한 강철 장벽이 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 ”이것은 국경 경비요원들에 의해 (장벽이) 가장 필요하다고 파악된 지역에 배치될 것이며, 이 요원들이 말해주겠지만, 장벽이 올라간 곳에서는 불법 입국이 줄어들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은 효과가 있을 것이고 생명을 살릴 것”이라며 ”(여야가) 함께 타협해서 미국을 진정으로 안전하게 해줄 합의에 이르도록 하자”고 역설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했던 국경장벽은 최근까지 미국 역사상 최장 기간 동안 이어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 업무정지)을 초래한 요인이었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합의안 예산안에 장벽 건설 예산이 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셧다운이 계속되면서 1월29일로 예정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이 미뤄지기도 했다. 대통령을 공식 초청할 권한을 가지고 있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 캘리포니아)가 ‘경호상의 이유’를 들어 연설 연기를 요청했기 때문.

거친 신경전 끝에 여야는 임시 예산안 편성을 통해 셧다운 종료에 합의하면서도 국경장벽 예산은 포함시키지 않았다. 이 때문에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더 정확하게는 ‘정치 9단’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패배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이 정식 예산안에 담기지 않으면 셧다운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국가비상사태 선포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러나 여론은 물론 공화당 내에서조차 회의적인 시각이 많아 어떤 식으로든 트럼프 대통령이 타협점을 찾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ASSOCIATED PRESS

 

국경장벽으로 상징되는 반(反)이민 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국정운영 기조이자 충성 지지자들에게 어필하는 메시지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국경장벽을 짓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도 약간 타협의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연설에서 그는 ‘wall’ 대신 ‘barrier’를 짓겠다고 언급했다. 둘 다 ‘장벽’으로도 번역되지만 ‘barrier’에는 다소 온건한 ‘장애물’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또 남부 국경 전역에 짓는 게 아니라 ”필요하다고 파악된” 지역에 한해 짓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민주당이 국경장벽 예산에 합의해 줄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동안 민주당은 국경장벽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해왔으며, 더 적은 예산으로도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국경 안보를 강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앞서 민주당은 ‘콘크리트가 싫으면 철로 짓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도 일축한 바 있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