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5일 14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5일 14시 42분 KST

일본 아동 학대 사망 사건 : '아이의 구조요청을 아버지 손에 넘겼다'

부친의 위압적인 행동에 겁을 먹었다고 한다

ANN NEWS/captured

초등학교 4학년 아동이 부친의 폭력에 숨진 사건으로 관계 당국이 거센 비판에 휩싸였다. 이 아동이 사망 전에 교육 당국에 폭행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이를 오히려 가해자인 부친에게 알려줬기 때문이다.

피해자인 일본 지바현 노다시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A양(10)이 부친 B씨로부터 폭력 등의 학대를 당한 끝에 지난달 24일 거주지의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B씨가 A양에게 찬물 샤워를 시킨 뒤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온몸에 멍이 들어있어 상습적인 학대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경찰의 조사 과정에서 교육 당국의 부실한 대응이 드러났다. A양이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실시한 ‘왕따 설문 조사’에서 부친으로의 폭행 사실을 털어놓았던 것.

인터넷 신문 ‘IT 미디어 비즈니스’에 따르면 아이의 설문을 접수한 노다시 교육위원회의 학교교육부 차장 겸 지도과장이 이 설문을 보여달라며 자신을 큰 소리로 몰아세우는 B씨의 위압적 태도에 겁을 먹고 사본을 넘겨줬다.

설문지에는 ”비밀을 지킵니다”라고 쓰여 있어 A양은 실명으로 ”아빠에게 폭력을 당하고 있다”, ”선생님 방법이 없을까요” 등의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언론은 ‘스토커나 가정폭력범은 피해자가 경찰이나 상담 기관에 피해 사실을 알린 사실을 알게 되면 더욱 흥분해 심한 폭력을 행사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입막음을 위해서다. 실제로 A양은 이후에 있었던 2번의 설문 조사에서는 피해 사실을 적지 않았다.

교육위원회 과장이 윗선에 A양의 피해 사실을 보고하지도 않았으며 학교나 아동 상담소 등의 기관에 알리지도 않은 점도 문제로 떠올랐다. 특히 이 과장이 B씨에게 협박을 당해 겁을 먹었다면, 그런 폭력적 성향을 알고도 경찰 등의 사법기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비판이 많다.

이를 두고 일본 내에서는 ‘다른 기관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그저 귀찮은 공무원적인 일 처리 방식 때문에 아이가 죽은 것’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