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5일 11시 19분 KST

세계 최고의 인터넷 중독 국가는? '한국은 평균 이하'

동남아시아 3개국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세계에서 인터넷을 가장 활발하게 이용하는 사람들은 필리핀인들로 집계됐다. 인터넷 이용시간 상위 5위에 필리핀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3개 나라가 포함돼 동남아가 세계 최고의 인터넷 핫스팟으로 떠올랐다.

소셜미디어 플랫폼 관리 회사 훗스위트(Hootsuite)와 디지털마케팅업체 위아소셜이 세계 230여개 보고서를 분석해 작성한 `디지털 2019′ 보고서에 따르면 필리핀 사람들은 하루 평균 10시간2분 동안 컴퓨터 또는 모바일 화면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브라질이 9시간29분으로 2위, 타이가 9시간11분으로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콜롬비아(9시간), 5위는 인도네시아(8시간36분)였다. 중남미 사람들도 동남아 사람들 못잖게 인터넷 이용이 활발했다. 이용시간 상위 10위 안에 아르헨티나(7위), 멕시코(9위)까지 모두 4개국이 포함됐다.

훗스위트(Hootsuite) 보고서
해당 사진은 자료 사진입니다.

반면 동아시아 사람들의 하루 인터넷 이용시간은 세계 평균(6시간42분)보다 훨씬 낮았다. 특히 일본은 3시간45분으로 세계 평균의 거의 절반에 불과했다. 한국(5시간14분)과 중국(5시간52분)도 세계 평균보다 크게 적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 수는 전세계 인구의 57%인 43억8800만명에 이른다. 인터넷 이용자 수는 지난해 3억6천만명이 늘어났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하루 100만명씩 늘어난 셈이다. 보고서 작성을 이끈 사이먼 켐프(Simon Kemp)는 ”전세계 디지털 커뮤니티가 올해 인터넷을 사용하는 데 쓰는 시간을 합치면 120억년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이용자 증가세는 아프리카가 가장 두드러졌다. 웨스턴 사하라, 지부티, 탄자니아, 니제르에서 인터넷 이용자 수가 1년새 2.4~4.6배 늘어나며 증가율 상위권을 휩쓸었다.

인구 기준으로 인터넷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나라는 인도였다. 9800만명이 지난해 새로 인터넷 인구에 편입됐다. 하지만 인도의 인터넷 보급률은 41%로 세계 평균치를 크게 밑돌고 있다. 인도 다음은 중국으로 지난해 5천만명이 늘어났다. 중국의 인터넷 보급률은 57%로 세계 평균과 같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해당 사진은 자료 사진입니다.

상위 1천만개 웹사이트 절반은 영어...한국어는 15위

웹트래픽 및 방문자 수, 페이지뷰 기준으로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웹사이트는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바이두, 위키피디아 차례였다.

한 달에 한 번 이상 이용하는 활동 가입자 수는 페이스북이 22억7천만명으로 1위였다. 이어 유튜브(19억명), 왓츠앱(15억), FB메신저(13억), 위챗(10억8천만), 인스타그램(10억) 순으로 10억명이 넘는 소셜미디어가 5개였다. 네이버가 운용하는 소셜미디어 라인은 1억9400만명으로 20위였다.

웹사이트 기반 언어(상위 1천만개 기준)는 절반이 약간 넘는 54%가 영어였다. 이어 러시아, 독일, 스페인, 프랑스 순이었으며 한국어는 0.9%로 15위였다.

16위는 베트남어 웹사이트로 0.7%를 차지했다. 상위 1천만개에 포함된 웹사이트가 한국어는 1년새 10% 줄어든 반면 베트남어는 17%나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