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5일 10시 28분 KST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가 6일 평양을 방문한다

미 국무부가 밝혔다.

뉴스1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6일 북한 평양을 방문해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회담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가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상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고,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에 대해 추가 진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전했다.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이란 완전한 비핵화, 미-북 관계의 완전한 변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 구축 등이 포함된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