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4일 17시 13분 KST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일정 중 "60%는 개인 일정"

오전 5시간을 ‘관리 시간’(Executive Time)으로 보낸다.

The Washington Post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정 중 60%가 개인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는 지난해 11월7일부터 지난 1일까지 3개월간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일정을 입수해 이같이 밝혔다. 

3개월 동안의 전체 일정의 비중을 살펴보면, 전체 502시간55분 중 ‘관리 시간’은 297시간15분으로 전체 59%를 차지한다. 

그 외의 시간은 ▲회의 77시간5분 ▲여행 51시간15분 ▲점심 39시간 ▲행사 38시간 20분이 차지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5시간을 ‘관리 시간’(Executive Time)으로 보내며, 오전 8시부터 오전 11시까지는 집무실에서 보낸다. 

보통 오전 11시에서 11시 반에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회의는 정보당국의 브리핑이나 비서실장과의 회담이 열린다. 

그러나 6명의 소식통은 오전 6시 전에 일어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집무실에 있지 않고, 오전 시간을 TV 보기, 신문 읽기, 보좌관·의원·친구·관료 등에게 전화를 걸면서 보낸다고 설명했다. 

‘관리 시간’은 존 켈리 전(前) 비서실장이 규칙적인 일정에 얽매이는 것을 싫어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고려해 도입한 개념이다. 

한 백악관 관계자는 ”그는(트럼프 대통령) 항상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어 이야기한다”며 ”그는 항상 뭔가를 하고 있지만, 전형적인 대통령 업무라고 생각하는 것과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사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과는 다른 리더십을 갖고 있다”며 ”좀 더 창의적인 시간을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