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4일 14시 57분 KST

북한이 '초계기 갈등'과 관련해 일본을 꾸짖었다

북한 매체 특유의 원색적 표현이 가득하다

국방부

한국과 일본의 초계기 갈등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4일 이와 관련해 일본을 ‘암적 존재‘, ‘섬나라 오랑캐’ 등에 빗대 비판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일본은 왜 평화 분위기를 깨지 못해 안달하는가’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남한)과의 군사적 관계를 의도적으로 악화시키려는 일본의 행태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최근 한일 간 초계기 위협비행 논란과 관련해 ”최근의 사건들도 남을 걸고 들며 제 이속을 채우려는 일본 반동들의 체질화된 영토 팽창 야망과 고의적인 도발 책동의 연장”이라며 ”조선반도에 긴장수위를 끌어올려 군국주의 부활과 ‘자위대’ 강화에 유리한 정치적 환경을 마련해보려는 일본 반동들의 범죄적 기도가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매체는 ”예로부터 이웃을 넘겨다보며 파렴치한 도발을 일삼고 침략의 마수를 뻗쳐온 것이 바로 섬나라 오랑캐들”이라면서 ”손이야 발이야 빌어도 시원치 않을 판에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놀아대고있는 쪽발이들의 날강도적인 행태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일본 반동들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화해단합을 가로막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암적 존재”라며 ”온 겨레는 북과 남 가림없이 도발을 일삼으며 우리 민족의 운명과 미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가로막는 일본 반동들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재침 야망을 단호히 짓부숴버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