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03일 18시 52분 KST

민주당이 홍준표에 "차라리 대선불복이라고 솔직하게 말하라"고 말했다

홍준표는 "이명박 박근혜 석방할 때"라는 주장도 했다

뉴스1
유튜브 '홍카콜라' 방송 중인 홍준표

더불어민주당은 3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차라리 대선불복이라고 솔직하게 말하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여론조작으로 진행된 불법 대선을 다시 무효로 한다면 엄청난 정국 혼란이 오기 때문에 나는 대선 무효는 주장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무효인 대선을 무효라 주장하지 않겠다. 즉 대선불복인데 대선불복이라고 주장하지는 않겠다는 말”이라며 ”대부분의 한국당 의원들의 본심을 너무도 잘 드러내는 말이 아닐 수 없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또 ”본인의 낙선을 ‘여론조작으로 진행된 불법’ 때문이었다고 말하면서 동정을 사려는 의도로 읽히는데 전당대회용 언사라면 치졸하고 안쓰럽기까지 하다”, ”홍 전 대표는 문맥상 흐름에도 생뚱맞은 ‘이명박·박근혜 두 분 전직 대통령은 이제 석방할 때가 됐다’는 제안을 불쑥 내놓았다”고 썼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론조작으로 진행된 불법 대선을 다시 무효로 한다면 엄청난 정국 혼란이 오기 때문에 대선 무효는 주장하지는 않겠다”며 이명박, 박근혜 두 분 전직 대통령은 이제 석방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