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3일 17시 58분 KST

올해 한국의 1인 가구 비중이 30%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1인 가구 수 증가율은 연평균 3.5%에 달한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올해 한국의 1인 가구 비중이 전체 가구의 30%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김광석 한양대학교 국제대학원 겸임교수가 BC카드 디지털연구소에 기고한 연구보고서와 통계청 자료 등에 따르면 올해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의 비중은 29.1%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1인 가구 비중은 1990년에는 9.0%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2015년에는 26.5%로 늘어났다. 이 같은 속도라면 2035년에는 34.3%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00년부터 2035년까지의 기간 동안 가구 수 증감률을 가구원 수별로 따져보면 1인 가구 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연평균 3.5%에 달한다.

2인 가구는 2.9%, 3인 가구는 1.0% 수준이었다. 그러나 4인 가구는 -2.0%, 5인 가구는 -3.5%, 6인 가구는 -3.9%로 이들 가구의 숫자는 모두 감소할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보고서에 대해 김 교수는 “소형 주택시장이 확산하고, 소포장 식료품이 증가하며 작지만 실속을 갖춘 소형가전 등이 등장하고 있다”며 ‘솔로 이코노미’를 언급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