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03일 15시 54분 KST

홍준표가 이명박·박근혜를 석방할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불법 대선은 눈을 감고 죄없는 두 전직 대통령만 정치 보복으로 계속 탄압한다면...”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할 때가 됐다고 주장하며 여의도로 돌아가게 된다면 ‘국민 저항 운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3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홍 전 대표는 “여론 조작으로 진행된 불법 대선을 다시 무효로 한다면 엄청난 정국 혼란이 오기 때문에 대선 무효는 주장하지 않겠다”며 “그러나 이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이명박, 박근혜 두 분 전직 대통령은 이제 석방할 때가 되었다”고 썼다. 

이어 “쿠데타로 집권했다고 재판을 받은 전두환, 노태우 두 분 전직 대통령도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이렇게 오랫동안 구금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불법 대선은 눈을 감고 죄없는 두 전직 대통령만 정치 보복으로 계속 탄압한다면 설 연휴가 지난 후에는 국민적 저항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민생은 파탄나고 북핵은 인정하고, 자신의 불법대선은 묵살한다면 야당은 거리로 나갈 수밖에 없다”며 “다시 여의도로 돌아가면 전국 300만 당원과 함께 불법대선 사과와 이명박, 박근혜 두분 전직 대통령 석방을 위해 국민 저항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대표 도전을 공식 선언한 만큼, 당대표 당선시의 행보를 미리 예보한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홍 전 대표는 “촛불보다 더 무서운 횃불을 들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글을 맺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