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03일 16시 16분 KST

북한 로동신문이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한 황교안을 비난했다

"남자 박근혜일 뿐"

뉴스1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해 한복을 입고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이 3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관한 논평을 냈다. 제목은 ‘박근혜의 망령이 배회하고 있다’이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논평은 황 전 총리의 정계 복귀와 당권 도전을 두고 ”박근혜의 망령이 지옥의 뚜껑을 열고 나왔다”며 ”한마디로 황교안은 박근혜의 허상 즉 ‘남자 박근혜’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또 ”국정농단 사건으로 망하게 된 박근혜가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했나’하며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던 것처럼 황교안도 당내에서 주어맞고 민심에 얻어맞아 온몸에 피멍이 들어가지고 ‘내가 이러려고 정계에 들어왔나’ 하고 후회할 때가 머지않아 올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소속 정당인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인물난을 극복하기 위해 황교안을 ‘보수를 대표할 인물’이라고 추켜세우면서 당에 받아들였는데 우환단지를 끌어들인 셈”이라고 평했다고 파이낸셜뉴스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