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01일 15시 14분 KST

자유한국당 대선불복 움직임에, '버럭 해찬'이 돌아왔다

한국당의 전 청와대 앞 시위 등을 문제삼았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1심 유죄 선고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까지 정조준하고 있다. 한국당이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여는 등 총공세에 나서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예전 ‘버럭 해찬’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전날 청와대 앞 시위와 관련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하게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어제 청와대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시위를 하면서 여러 말씀들을 하셨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감히 법사위원장이라는 사람이 현직 대통령의 수사를 촉구한다’ 등 전혀 있을 수 없는 말을 하는 것을 보고서 통탄을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 지사의 법정구속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대통령 선거가 끝난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공당이 대선불복을 의미하는 듯한 행동을 어떻게 하나”라며 ”김경수 도지사에 관한 재판은 재판이고자유한국당이 할 일은 따로 있는데 왜 청와대 앞에 가서 그렇게 대선불복하는 망동을 하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여러분의 당대표였던 사람이 탄핵을 당했다. 탄핵당한 세력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라며 ”정당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날 발언 전문이다.

어제는 청와대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가서 시위를 하면서 여러 가지 말씀들을 하셨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 ’현직 대통령의 수사를 촉구한다라든가이런 전혀 있을 수 없는 일들을 감히 법사위원장이라는 사람이 그런 소리를 하는 것을 보고서 통탄을 금할 수 없었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대선불복을 의미하는 듯한 그런 행동을 하는 공당이 어떻게 있을 수 있겠나김경수 도지사에 관한 재판은 재판이고자유한국당이 할 일은 따로 있지김경수 재판을 가지고 왜 청와대 앞에 가서 그렇게 대선불복하는 망동을 한단 말인가.

엄중하게 경고한다여러분들처럼 전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제가 당대표가 되고나서 단 한번도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싫은 말은 안 했다그러나 어제 한 행동은 결코 용납할 수가 없다대선불복을 어떻게 한단 말인가여러분의 당대표였던 사람이 탄핵을 당했다탄핵당한 사람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불복으로 대한단 말인가그런 자세를 버리고 국회에 임하시라. 1월 국회에도 응하지 않고, 2월 국회에도 응하지 않고 무엇을 하겠다는 건가정당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