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31일 17시 28분 KST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 및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민수는 사고 발생 후 시비를 다투며 피해자에게 모욕적 언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뉴스1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31일 서울남부지검은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의 혐의로 최민수를 지난 29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량을 앞지른 뒤 급정거한 혐의를 받는다. 앞 차량이 진로를 방해하자 해당 차량을 추월한 뒤 급제동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것이다. 이로 인해 피해 차량에는 수백만원 상당의 수리비가 발생했다.

또 최민수는 사고 발생 후 차에서 내려 시비를 다투는 과정에서 피해자에게 모욕적인 언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최민수 측은 ”보복운전이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최민수의 소속사 율앤어베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일반적인 교통사고였다. 더 명확한 확인을 거쳐 공식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민수는 현재 아내 강주은과 함께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SBS 관계자는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이며, 곧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