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1월 29일 19시 57분 KST

'헬조선' 발언 하루만에 김현철 청와대 보좌관이 사퇴했다

발언 다음날 사의를 표했고 청와대는 곧바로 수리했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말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28일, 김 보좌관은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CEO(최고경영자)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청년들을 향해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고 말하지 말고 아세안(ASEAN) 국가를 가보면 ‘해피 조선’을 느낄 것”이라고 말하고 50~60대 세대를 향해서는 “SNS에서 험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에서 기회를 찾으라”말했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 보좌관은 ”신남방지역에 진출한 박항서 감독의 성공 사례를 설명하고 5060 세대인 박 감독처럼 신남방지역에서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이라며 발언을 해명하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수습되지 않았다.

 

 

결국 다음날인 29일, 김 보좌관은 사의를 표했고 청와대는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사표를 수리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보좌관의 사표를 받는 자리에서 “정부 초기 경제정책의 큰 틀을 잡는데 크게 기여했고 경제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왔는데,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이 “김 보좌관의 발언 취지를 보면 신남방정책의 취지를 강조하다 보니 나온 말”이라며 크게 안타까워했다고 전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김현철 보좌관의 사퇴 배경에 대해서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다는 (김 보좌관) 본인의 의사가 강하게 작용했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