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9일 11시 01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장어집·경양식집 사장이 '방송으로 인한 피해'를 주장했다

장어집 사장은 아프리카TV로, 경양식집 사장은 유튜브로 각각 피해를 호소했다.

YouTube/afreeca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장어집 사장과 경양식집 사장이 방송으로 인한 피해를 주장하고 나섰다. 제작진 측은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8일, 장어집 사장과 경양식집 사장은 각각 아프리카TV 개인방송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골목식당’ 출연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먼저 장어집 사장은 ”아직까지 찾아와서 욕하는 사람들이 있다. 우울증과 대인기피증도 왔다”며 ”방송하며 손해봤던 부분을 장사 잠깐 잘 된 것으로 하나도 메우지 못했다. 방송 덕을 진짜 못 봤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사람들 앞에 나서지 못했다. 사람들 눈에 저는 사기꾼 아니냐”며 ”이제는 욕먹을 각오가 됐다. 제 얘기 들어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는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백종원을 원망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장어집 사장은 ”백 대표님과 마지막으로 한 대화가 ‘도움 필요하면 또 연락하라’였다”며 ”배울 점이 많았다. 백 대표님에 대한 감정은 전혀 없다”고 전했다.

afreecaTV

이어 장어집 사장은 ”성수동에서 자영업자로 장사하기 힘들다”며 ”메뉴가 비싸다는 얘기가 있는데 비싼 게 아니다. 원가 수준이다. 월세도 비싸고 장사하기 힘들다”며 호소했다. 장어집 사장은 ”‘골목식당’ 나가고 나서 욕 먹을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돈이라도 벌 수 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며 ”돈이라도 벌었으면 덜 억울한데 욕만 먹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경양식집 사장은 ”출연자인 제가 ‘골목식당’의 궁금증을 해결해 드리기 위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며 ”제가 보고 들은 내용, 그리고 사실을 바탕으로 콘텐츠를 계속 제작해 나갈 예정”이라고 앞으로의 방송 진행 방향에 대해 예고했다.

YouTube

앞서 장어집 사장은 ‘골목식당’ 출연 당시 장어와 고등어를 전날 굽고, 손님들에게 나가기 전에는 전자렌지에 데워 제공해 백종원의 지적을 받았다. 또 다른 가게에 비해 장어를 지나치게 비싸게 판다는 논란도 있었다. ‘골목식당’ 방송 이후 분점을 냈으며, 현재는 업종을 변경한 상태다.

경양식집 사장도 출연 당시 와인잔에 된장국을 내놓고, 오래된 고기를 재료로 쓰고 요리법에 대해 연구하지 않는 모습으로 백종원의 지적을 받았다.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으면서도 자신의 입장을 굽히지 않아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한편 OSEN에 따르면 제작진은 ”현재로선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뉴스엔에 따르면 SBS 관계자는 ”출연담을 개인 채널을 통해 방송하는 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서도 ”내용을 살필 예정이며, 허위 사실 유포시에는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