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8일 2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29일 00시 41분 KST

민주노총이 경사노위 참여 안건을 끝내 처리하지 못했다

조건부 참여, 불참, 참여후 조건부 탈퇴 등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뉴스1

민주노총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 안건을 끝내 처리하지 못했다. 경사노위 참여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해졌다.

민주노총은 28일 대의원회를 열어 경사노위에 참여한다는 내용의 원안과 3개의 수정안(조건부 참여, 불참, 참여후 조건부 탈퇴) 등 총 4개의 의안을 놓고 심의했으나, 원안을 제외한 나머지 3개안이 모두 부결됐다.

남은 건 ‘경사노위에 참여한다‘는 내용의 원안 하나인데, 뜻밖에도 김명환 위원장의 ‘원안 포기’ 발언이 논란이 되며 정회에 들어갔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일부 대의원은 ”김 위원장이 수정안 논의 과정에서 ‘원안을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조합원의 뜻을 수용하겠다’고 언급했다”며 원안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원안 (자체를) 포기하겠다고는 발언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김위원장 발언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할 것을 일부 대의원이 요청하면서 정회가 선언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민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 여부는 어떤 쪽으로든 결론이 날 것으로 보였으나, 회의 속개 직후 김 위원장이 돌연 원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고 중앙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투쟁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하며 대의원회는 혼란에 빠졌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수정안에 대한 결과가 나왔기에 더이상 (경사노위 참여)이 부분에 대해 토론이나 의사진행을 하지 않고 여기서 중단하겠다”며 ”집행부에서 경사노위 참가를 대폭 수정해서 검토하는게 필요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대의원회가 결국 경사노위에 참여한다는 내용의 원안을 제대로 심의하지도 못한 채 산회한 만큼, 경사노위에 대한 민주노총의 불참 상태는 그대로 유지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