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8일 20시 24분 KST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아세안 가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야당에서는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뉴스1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이 청년과 은퇴자를 상대로 아세안으로 진출하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빚자 이에 사과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보좌관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며 ”저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 보좌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CEO(최고경영자) 초청 조찬간담회’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고 말하지 말고 아세안(ASEAN) 국가를 가보면 ‘해피 조선’을 느낄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자초했다.

또 50~60대 세대를 향해서는 “SNS에서 험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에서 기회를 찾으라”고도 말했다. 은퇴자에 대해서는 ”은퇴하시고 산에만 가시는데 이런 데(아세안) 많이 가셔야 한다”는 발언도 내놓았다.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빚자 김 보좌관은 ”신남방지역에 진출한 박항서 감독의 성공 사례를 설명하고 5060 세대인 박 감독처럼 신남방지역에서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5060 세대를 무시한 발언이 결코 아니었다는 주장이다.

김 보좌관의 발언이 알려지자 야당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야기한 고용참사분배실패투자위축의 경제위기로 고통 당하고 있는 국민들을 할 일 없이 산에 가는 사람으로 치부하고 외국으로 보내고 싶다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며 김 보좌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중동가라’의 제2탄인가” 도대체 전 정권과 다른 게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아세안으로 떠나야 할 사람은 김현철 경제보좌관”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3월1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7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대한민국의 청년이 텅텅 빌 정도로 한 번 해보세요. 다 어디 갔냐고, 다 중동 갔다고”라고 말해 청년들의 분노를 부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