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8일 17시 23분 KST

카타르가 '한국에 LNG선 60척 발주 의향'을 밝혔다

지난해부터 한국은 LNG선 수주를 사실상 독식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카타르 정부가 28일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60척 추가 도입 계획을 밝히며 한국과 ‘좋은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만약 카타르의 LNG선 60척 도입 계획에 한국 업체가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면, 조선업에도 한층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카타르 정부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 간 정상회담에서 이렇게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보면 사드 빈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최근 유조선 대표단을 한국에 파견해 LNG선 도입을 조사했다. 현재 카타르는 50척을 보유하고 있는데 앞으로 60척 가량 새로 도입할 계획”이라며 ”한국이 선박 수주 경험이 많고 기술력에서 정평이 나 있는 만큼 앞으로도 LNG선 도입에 좋은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한국과 카타르는 둘 다 반도국가로서 해운이 중요하다. 두 나라가 해운·항만 분야에서 상생발전할 수 있는 공통의 기반을 가지고 있다”며 “해운업은 최근 해양오염과 대기오염 등의 문제로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되고 있는 추세다.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으로 교체하면 LNG 수요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간 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오찬에 참석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는 ”카타르가 보유한 LNG선 50척 대부분이 우리나라 3대 조선소가 제작해 인도한 것”이라며 ”새로 도입하는 60척도 한국이 우선 검토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은 덧붙였다.

물론 카타르가 추가로 도입하는 60척의 LNG선을 한국 조선업체가 수주한다는 것은 아직까지는 한국 정부나 관련 업계의 ‘희망사항’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 카타르 정부가 LNG선 추가 발주와 관련해 한국 측과 구체적 약속을 주고받은 것이 없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해 한국 조선3사(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가 LNG선을 중심으로 세계 선박 수주 1위 자리를 되찾는 등 과거의 위용을 회복한 만큼, 가능성은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조선업계는 최근 몇 년 간 벌크선을 중심으로 저가 수주 경쟁을 주도해온 중국에 밀리는 양상을 보였으나, 지난해부터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LNG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를 사실상 독식하고 있다.

한국과 카타르가 LNG 분야에서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도 ‘LNG선 추가 수주’에 관한 긍정적 전망을 가능케 한다. 외교부 자료에 따르면 카타르는 세계 최대 LNG 수출국(2017년 기준 8100만톤)이다. 또한 카타르산 LNG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가 한국(2017년 기준 1200만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