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8일 14시 59분 KST

야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김경문이 선임됐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한다

뉴스1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이 선동열 감독의 뒤를 이어 야구 국가대표팀을 맡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사실을 발표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대표팀 감독직을 맡아 전승 우승한 바 있다.

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욕 먹을 각오하고 수락했다”며 감독직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지난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과 관련한 질문에는 ”(베이징올림픽 때인) 11년 전에도 어느 감독이 선발해도 조금씩 문제는 있었던 것 같다”며 ”저도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납득할 수 있을 정도의 선발을 하겠다”고 답했다.

선 전 감독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많이 힘들었을 거라 생각한다”며 ”올림픽 예선을 치를 때 선 감독 마음까지 합쳐서 선수들과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바로 코칭스태프 팀을 꾸려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준비한다. 첫 경기는 오는 11월 2019 프리미어 12 대회가 될 전망이다.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