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8일 10시 22분 KST

황교안 전 총리의 자유한국당 전대 출마가 어려워질지 모른다

비대위가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달렸다

뉴스1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한 ‘자격 시비’가 일고 있다.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나서려면, 책임당원이라야 하는데 입당한 지 얼마 안 되는 황 전 총리는 아직 책임당원 자격을 갖추지 못한 탓이다.

황 전 총리를 둘러싼 자격 시비가 불거진 것은 지난 25일 그가 책임당원이 되기 위한 최소한의 당비 납부 의무기간인 3개월을 채우지 못했다는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되면서부터다.

이날 경인일보는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당헌·당규상 책임당원의 자격이 부여되지 않아 오는 2월27일 전당대회 출마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당헌·당규상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면 1년 중 3개월 이상 당비를 의무적으로 내야 하는 당원, 곧 ‘책임당원’ 자격을 갖춰야 한다. 황 전 총리는 지난 15일, 오 전 시장은 지난해 11월29일에 입당해 아직 책임당원 자격을 얻지 못한 상태다.

두 사람 중 특히 문제가 되는 인사는 황 전 총리다. 오 전 서울시장은 전대 이전인 2월10일 당비를 납부하면 그나마 당비납부 기간 3개월을 채울 수 있다. 반면 지난 15일 입당한 황 전 총리는 후보등록 시점까지 3개월 이상 납부 규정을 충족시킬 길이 없다.

물론 자유한국당 당규에 따르면 선거관리위원회가 책임당원 자격 부여를 요청하고 최고위원회가 의결하면 책임당원 자격을 획득할 수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기능을 가진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황 전 총리한테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해주면 되지만,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이들의 출마에 거부감을 갖고 있다는 것이 또다른 문제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기자간담회에서 황 전 총리의 이름을 언급하며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황 전 총리가 전대에 나서면 ”친박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우려다.

김 위원장 이외에도 심재철, 주호영, 김진태 의원 등 전당대회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다른 주자들도 황 전 총리의 출마자격을 놓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황 전 총리의 전대 출마자격을 놓고 논란이 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곳곳에서 중재를 시도하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의장을 맡은 한선교 의원은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후보자격에 대한 유권해석을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한다”며 ”전당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후보는 당 최고위(비대위)의 결론이 날 때까지 자격에 대한 논란을 중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자신의 출마자격에 대해 ”문제될 것이 없다”며 예정대로 29일 당사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