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5일 22시 56분 KST

[아시안컵]한국이 8강 카타르전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황희찬 선발 제외, 황인범 전진배치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이 카타르와의 아시안컵 8강 전반전을 비교적 무난히 마무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밤 10시(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 8강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한국 팀은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손흥민에게 오른쪽 날개를 맡긴 4-2-3-1 전술로 나섰다. 바레인과의 16강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황희찬은 벤치를 지키는 대신 황인범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됐다.

전반전은 예상대로 한국이 주도했다. 한국 대표팀은 높은 볼 점유율을 바탕으로 카타르의 왼쪽 측면을 꾸준히 공략했다.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면서도 ‘유효슈팅 0개’의 기록이 보여주듯,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전반 15분 정우영의 중거리 슈팅과 전반 35분 황인범이 날린 날카로운 슈팅이 그나마 눈에 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