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24일 1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24일 19시 20분 KST

외교부가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한 20대 한국인 남성 관련해 밝힌 입장

외교부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된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JTBC

부산 동아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20대 남성이 미국 그랜드캐니언 관광 중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외교부가 이 사건 관련해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사고로 우리 대한민국의 젊은이가 중태에 빠져 있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저희도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리고 국민청원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도 저희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 대변인은 ”현재 주로스앤젤레스 우리 총영사관을 통해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을 하고 있다”면서도 ”여러 가지 문제들이 관여가 되어 있기 때문에 그러한 여러 문제들에 대해서 검토하고, 사실관계를 좀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교부는 계속해서 ”현지 공관을 통해서 필요한 영사 조력을 계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는 게 노 대변인의 설명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30일, 박준혁(25)씨는 미국 그랜드캐니언을 여행하던 중 추락 사고를 당했다. 박씨는 1년 간의 캐나다 유학을 마치고 현지 여행사를 통한 패키지 여행을 하던 중 이같은 일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랜드캐니언 관광을 마친 뒤 한국으로 곧바로 귀국할 계획이었다.

가족들은 박씨를 한국으로 데려오려 하고 있으나, 10억원이 넘는 현지 병원 치료비와 2억원에 달하는 이송비, 그리고 여행사와 책임 소재를 둘러싼 법적 공방으로 인해 무리를 겪고 있다.

한편 박씨의 사고가 알려진 건 17일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때문이었다. 밴쿠버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 청원은 박씨의 동생 박소은씨가 올린 것으로, 제목은 “25살 대한민국의 청년을 조국으로 데려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다. 이 청원은 ”국민은 국가에 대해 국민의 의무를 다하고, 국가는 단 1명의 자국민일지라도 이를 보호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인 박씨가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24일 현재 2만5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