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4일 15시 33분 KST

배우 정우성이 염정아를 '꽃'에 비유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정우성은 "이 기회를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

배우 정우성이 인터뷰에서 동료 여성 배우 염정아를 ‘꽃’이라고 비유한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지난 23일, 정우성은 enews24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정우성은 자신이 이끌고 있는 ‘아티스트컴퍼니’ 소속 배우 염정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염정아 배우는 정말 ‘꽃은 지지 않는다’는 걸 온 몸으로 입증했다”며 ”연기 정말 잘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발언은 일부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았다. 칭찬이라고 하나, ‘꽃’이라는 표현을 여성 배우에게 비유적으로 사용한 것은 잘못됐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정우성의 인스타그램 등에 ”해당 표현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지하길 바란다”며 ”진심어린 사과를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정우성은 곧바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인터뷰가 공개된 이튿날인 24일,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정우성은 ”여러분들의 애정어린 지적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며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사람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되어야 하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 것을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정우성 사과문 전문.

우선 여러분의 애정어린 지적에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되야 하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것들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합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