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1월 24일 15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24일 15시 22분 KST

서지현 검사가 "'미투'는 피해자를 특별대우해 달라는 게 아니다"라며 한 말 (화보)

서지현 검사는 안태근 전 검사장이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것에 대해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걸 보여줬다"고 밝혔다.

뉴스1
서 검사의 24일 기자회견 

서지현 검사는 안태근 전 검사장이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것에 대해 ”당연한 결과지만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안 전 검사장이 자신을 성추행한 뒤 인사 불이익을 줬다고 폭로한 서 검사는 23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에서 의도적으로 부실수사를 하고, 조직적 음해를 1년 동안 겪어왔기 때문에 무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며 ”(재판부에서) 제 진실과 진심을 받아들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작은 바늘구멍으로 극히 일부분을 들여다본 것에 불과하다”며 ”제 사건이, 이번 판결이 검찰 개혁의 진정한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또한, 서 검사는 ”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사회는 종결되어야 한다”며 ”피해자, 내부고발자를 창녀, 꽃뱀, 배신자라고 부르면서 손가락질하고 가해자를 옹호하는 잔인한 공동체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검사는 24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도 열어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걸 보여줬다”고 평했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 검사는 ”검사가 진실·정의를 얘기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 왜 이렇게까지 힘들어야 하는지 고민을 많이 했던 시간”이라며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진실은 밝혀진다는 걸 믿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사건 기록을 살펴보면서) 충성심이 너무 강해서인지, 출세 욕구가 너무 강해서인지 모르겠으나 많은 검사가 명백한 허위 진술을 아무렇지 않게 너무 많이 해서 굉장히 충격받았다”며 ”오히려 그런 편향된 진술 때문에 재판부가 진실을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1

‘서지현 검사가 누군지도 몰랐다’는 안 전 검사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많은 범죄자가 본인 범행을 끝까지 부인하는데 판결문과 기록에 명백히 드러난 증거들이 있다”고 빞했다.

서 검사는 ”불과 얼마 전 검찰 내에 유사한 성추행 피해가 발생했다는 소문을 들었다”며 ”이 판결이 가해자에게는 엄중한 경고가 되고, 지금도 많은 고통을 받는 피해자들에게는 용기와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투’가 얘기하는 것은 피해자를 특별대우해달라는 게 아니다”라며 ”가해자를 제대로 처벌해 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