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3일 17시 27분 KST

일본 초계기가 대조영함을 향해 또다시 근접비행을 시도했다

남해 이어도 근해에서 벌어진 일이다

뉴스1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해상초계기인 P-3C 해상초계기. 해상자위대는 이 P-3C 초계기를 70대 남짓 보유하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초계기가 23일 오후 남해 이어도 근해에서 한국 해군 함정을 향해 근접비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곧바로 이를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규탄했다.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어 ”오늘 오후 2시3분께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해군 함정을 명확하게 식별하고도, 거리 약 540m 고도 60~70m의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며 ”명백한 도발행위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뉴스1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일본 초계기 근접비행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서 작전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작년 12월20일 일본의 저고도 근접위협비행과 관련해 그동안 우리 한국은 인내하면서 절제된 대응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올해 1월18일과 1월22일에도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근접위협비행을 실시했다”며 ”이에 대해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재발 방지를 요청했음에도 오늘 또다시 이런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이므로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한국 함정은 해군 기동함대 소속 구축함 대조영함, 일본 초계기는 P-3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산 초계기인 P-3는 지난해 12월20일 광개토대왕함을 향해 근접비행을 시도한 P-1에 견줘 구형 모델이다. 당시 일본 자위대 소속 P-1 초계기는 조난한 북한 선박을 구조 중이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을 향해 저공으로 근접비행 해 논란이 빚어진 바 있다.

서 본부장은 이번 일본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과 관련해 ”다시 이런 행위가 반복되면 우리 군의 대응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