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3일 15시 05분 KST

손혜원 의원이 목포를 찾아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해충돌 관련 질문이 계속되자 불편함을 나타냈다

뉴스1

손혜원 의원(무소속)이 2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언론은) 제가 부서져서 망가질 거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나는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날 손 의원은 전남 목포시 대의동 나전칠기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왜 왜곡된 기사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어 전 국민을 소모전 속으로 밀어넣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자신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태도를 언급한 뒤 ”뉴스에 나오는 의혹에 대해 페이스북에 해명 글을 써서 올리고 그래도 소용이 없다”며 ”심지어 나전칠기 업계를 상대로도 취재해서 좋은 이야기는 안 싣고 나쁜 이야기만 악의적으로 싣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오늘 (의혹이) 끝장날 때까지 질문을 받고 답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이해충돌 논란에 대한 질문과 답변도 많이 나왔다. 먼저 손 의원은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해 ”평생 내 이익을 위해 일한 적이 없다. (목포에) 박물관 사서 나전칠기 유물을 모두 넣은 채로 목포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처음 나전칠기에 관심을 가질 때부터 무엇이든 모두 내놓을 수 있다고 말했는데 이게 어떻게 이해충돌인가”라고 반문한다.

또한 그는 ”수십억 나전칠기 유물을 포함해 다 합하면 100억원은 넘을 텐데 처음부터 가지려고 한 게 아니라 드리려고 한 것”이라며 ”이해충돌이 아니라 뭐든지 내놓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손 의원은 ”이해충돌에는 제3자가 이득을 보는 것도 금지하도록 돼 있는데, 국회에서 게스트하우스 지원에 대해 이야기를 한 건 이해충돌에 해당한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실제 (게스트하우스가) 지원을 받은 게 없다. 젊은이들이 열심히 일해서 먹고 살면 되는 거지 내가 이익을 가져가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해충돌에 관한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이제 이해충돌 질문은 그만해라. 너무 지겹다”며 불편함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