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22일 21시 05분 KST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총리의 지지율은 상승세다

'초계기 논란'에 대해 "한국 측의 주장 납득 못한다"는 의견이 무려 91%에 달했다.

NICHOLAS KAMM via Getty Images

한국 내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보상 문제와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한국 해군함 접근 논란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후지TV와 함께 지난 19~20일 실시한 1월 월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7.9%로 전월대비 4.2%p 올랐다. 반면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지난달 43.4%에서 이달 39.2%로 줄었다.

이와 관련 산케이는 ”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자위대기 문제로 한국에 대한 비판여론이 커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산케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84.5%는 ‘징용 피해자 배상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9.4%에 불과했다.

또 지난달 20일 불거진 ‘초계기 논란‘에 대해서는 ‘한국 해군 구축함(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겨냥해 사격통제레이더(STIR)를 가동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위대기가 광개토대왕함을 향해 저공비행하며 위협했다‘는 한국 측 주장을 납득하지 못한다는 응답자는 무려 90.8%에 달했다. 당시 영상을 공개한 일본 측의 대응에 대해서도 85%가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케이는 ”징용 피해자 문제나 자위대기 문제에서 한국 측의 주장은 일본 여론에 거의 설득력을 갖지 못한다고 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이 지난 19~20일 실시한 월례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달 40%에서 이달 43%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같은 기간 41%에서 38%로 감소했다.

다만 이 조사에서는 ‘징용 피해자 및 자위대기 문제에서 한국에 대한 아베 정권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은 38%였던 반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48%로 좀 더 많았다.

그러나 아사히는 ”아베 내각 지지자 중에선 ‘정권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54%,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가 34%로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