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20일 17시 49분 KST

룩셈부르크, 대중교통 전면 무료화 선언했다

원래 이용요금도 매우 저렴한 편이다.

AFP Contributor via Getty Images

룩셈부르크는 유럽에게 가장 작은 국가 중 하나다. 인구는 약 60만 2천명. 하지만 인구는 적어도 교통체증은 매우 심한 나라다. 2016년 발표에 따르면, 인구 천명당 662대의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한 해동안 운전자들이 교통체증으로 낭비하는 시간은 약 33시간이다. 룩셈부르크의 이러한 현실에 변화가 일어날 조짐이다.

룩셈부르크 정부가 대중교통 수단의 전면 무료화를 발표했기 때문이다.

CNN에 따르면, 룩셈부르크는 오는 2020년 3월부터 기차와 버스, 트램 등을 전면 무료화하기로 했다. 2020년 3월 전에 다른 나라가 먼저 하지 않으면 룩셈부르크는 대중교통을 완전 무료로 운영하는 세계 최초의 나라가 된다. 이미 지난해 여름부터는 20세 미만 청소년등을 대상으로 버스를 무료로 이용하게 했다. 룩셈부르크 공공사업부의 대변인 대니 프랭크는 ”무료 운영을 통해 교통혼잡을 완화하고 환경보호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룩셈부르크의 대중교통 시스템은 연간 5억 6,200만 달러의 예산으로 운영된다. 벌어들이는 요금 수익은 연간 4천 6백만 달러 규모다. 그동안 룩셈부르크 정부는 대중교통 요금을 꾸준히 낮춰왔다. 현재 룩셈부르크 내 모든 대중교통 수단은 2유로로 2시간을 이용할 수 있다. 연간 대중교통 이용권은 약 150유로, 한화로 약 19만 2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