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9일 15시 35분 KST

만원권 지폐가 줄어들고 있다

천원권은 소폭 늘어났다.

Cn0ra via Getty Images

만원짜리 지폐가 사라지고 있다. 경조사 등에서는 오만원권이 주로 쓰이고, 여전히 소액결제에서는 천원권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빚어진 결과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유통된 만원권은 1년 전보다 4.5% 감소한 15억1천500만장이었다. 시중 유통 지폐는 총 52억8천600만장으로, 전체 중 28.7%를 차지하는 것이다. 

천원권은 1.1% 늘어나 15억9천800만장으로 전체 유통 지폐의 30.2%를 차지했다.

장수 기준으로 천원권이 만원권보다 많아진 것은 1986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오만원권은 18억9천5만장이 유통돼 모든 지폐들 중 가장 많았다. 2009년 발행되기 시작한 오만원권은 10년 사이 전체 유통 지폐 중 비중이 35.8%까지 높아졌다. 이는 경조사비 등의 용도로 오만원권이 주로 이용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만원권은 오만원권이 발행되기 직전인 2008년에는 26억7천만장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오만원권의 등장 이후 점차 줄어들고 있다. 

한편 오천원권은 2억7천900만장이 유통돼 전체 유통 지폐 중 5.3%를 차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