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9일 12시 35분 KST

[아시안컵] 이청용이 아시안컵 일정 중 잠시 한국으로 돌아온 이유

대회 도중 선수가 자리를 비우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Etsuo Hara via Getty Images

이청용(31‧보훔)이 개인적인 사유로 잠시 아시안컵 현장을 떠난다. 대회 도중 자리를 비우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이청용이 지난 18일 밤 비행기에 올랐다”면서 ”이청용은 개인적인 사유로 한국에 다녀오는 것을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벤투 감독이 바레인과의 16강전까지 일정이 아직 남았고, 한국을 다녀오는 것이 경기력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판단을 내렸다”며 ”협회 역시 벤투 감독과 선수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인터풋볼에 따르면 이청용의 한국행은 가족의 결혼식 때문이다. 협회는 선수의 요청으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진 않았으나 이청용에게는 여동생이 한 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우는 것이다.

이청용은 20일 오전에는 두바이로 돌아와 대표팀 훈련에 참가한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2일 밤 10시(한국시간) 바레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