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8일 16시 35분 KST

한국체대가 전명규 교수의 '안식년' 자격을 취소했다

피해 학생들로부터 전 교수를 격리할 계획이다

뉴스1

 

올해 이른바 ‘안식년’으로 불리는 연구년 기간을 가질 예정이었던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의 연구년 자격이 취소됐다.

한국체대 교수들은 18일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학교 이미지를 떨어뜨리고 품위를 손상했다’는 이유로 전 교수의 연구년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전 교수의 연구년 오는 3월부터 1년 동안으로 예정되어 있었다.

전 교수는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의 기자회견을 막은 데 이어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폭력 피해를 입은 학생들에게 심 선수를 압박할 것과, 조 전 코치에 대한 탄원서를 쓸 것을 지시했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체대는 전 교수가 연루된 사건의 피해 학생들로부터 전 교수를 격리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또 전 교수에 대한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교원 징계위원회를 통해 징계 내용을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