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8일 12시 21분 KST

[아시안컵] '일본-오만 편파판정' 논란의 심판은 진짜 퇴출됐을까?

일본에게 석연치 않게 페널티킥을 주고, 오만에겐 명백한 상황에서도 페널티킥을 주지 않아 논란이 됐다.

Etsuo Hara via Getty Images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조별리그가 ‘오심’ 잡음 속에 끝난 가운데, 일본과 오만의 경기에서 오심을 내린 심판이 퇴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이는 일부 중국 매체에서만 보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는 일본과 오만의 F조 조별리그 2차전이 열렸다. 이날 전반 28분, 모하메드 아미룰 이즈완 야곱 주심은 일본에 페널티킥을 줬다. 하라구치 겐키가 오만 선수와 페널티 박스에서 부딪혀 넘어졌다고 본 것이다. 이 페널티킥으로 일본은 1골을 기록했다.

오만 선수들은 항의했으나, 16강까지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제공되지 않아 심판의 판단을 돌릴 수는 없었다. 그러나 느린화면 분석 결과 하라구치는 문제가 될만한 접촉 없이 넘어졌다.

오심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전반 44분, 오만의 살라 알 야헤이의 슈팅이 나가토모 유토의 팔에 맞았다. 페널티 박스 안이었다. 그러나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경기 후 핸드볼 당사자인 나가토모가 “VAR이 있었더라면 페널티킥이 됐을 것”이라고 말할 정도로 분명한 오심이었다. 경기는 결국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Zhizhao Wu via Getty Images

이후 해당 경기 주심이 퇴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축구전문매체 인터풋볼은 중국 ‘PP스포츠’의 보도를 인용해 아미룰 주심이 오심으로 인해 아시안컵에서 퇴출됐으며 본국인 말레이시아로 돌려보내졌다고 전했다. AFC가 아미룰 주심에 징계를 내렸다는 것이다.

그러나 AFC에서는 일본과 오만의 경기 이후 심판진에 대한 별다른 공식입장을 낸 적이 없다. 축구선수나 심판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유럽 이적시장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켓’에 아미룰 주심은 여전히 ’2019 아시안컵’ 심판으로 등재돼 있으며, 유사한 매체인 ‘더 파이널 볼’에도 마찬가지였다.

아미룰 주심이 이번 오심으로 인해 AFC로부터 징계를 받고 퇴출당했다고 보도한 곳은 ‘PP스포츠‘외에 중국 언론 몇 곳으로, ‘치보8’와 ‘ETtoday’ 등이었다. 이밖에는 축구 커뮤니티 사이트인 ‘페르시안 풋볼’ 등에 ”아미룰 주심을 남은 아시안컵 기간 동안 퇴출시켜야 한다”는 글이 올라온 것이 전부다.

현재 AFC가 관련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기에, 아미룰 주심의 퇴출 여부는 남은 아시안컵 경기가 모두 끝나야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미룰 주심은 태국 도요타 리그, EAFF 동아시안컵 등에서도 단 한 경기에만 심판으로 출전했기에, 이번 아시안컵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