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8일 11시 06분 KST

[아시안컵] 16강 진출국과 대진표가 확정됐다

16강 첫 경기는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요르단의 맞대결이다.

AFC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조별리그가 모두 끝났고, 16강 진출국이 확정됐다.

조별리그 3위 팀 중 상위 4팀이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진출하는 아시안컵 시스템 상, 조별리그가 모두 끝나야만 16강 대진표가 완성된다. 18일(한국시간) 새벽 E조 레바논과 북한의 경기를 끝으로 와일드카드 4국(바레인, 키르기스스탄, 오만, 베트남)이 결정돼 16강 진출국이 확정됐다.

16강의 첫 경기는 20일 열린다. 이날 가장 먼저 경기를 치르는 건 B조 1위 요르단과 D조 3위 베트남이다. 이어 A조 2위 태국과 C조 2위 중국, D조 1위 이란과 F조 3위 오만의 경기가 진행된다.

AFC

21일에는 F조 1위 일본과 E조 2위 사우디아라비아의 맞대결로 경기가 시작된다. 이어 B조 2위 호주와 F조 2위 우즈베키스탄, A조 1위 UAE와 C조 3위 키르기스스탄이 맞붙는다.

22일에는 C조 1위 한국과 A조 3위 바레인의 경기가 열린다.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의 경기를 끝으로 8강이 확정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시안컵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