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18일 10시 13분 KST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개구리 ‘로미오’가 10년 만에 짝을 찾았다

그녀의 이름은 '줄리엣'

MUSEOdOrbigny
로미오

지난해 발렌타인데이, 세계 최대 데이팅 사이트인 ‘매치’에는 이색적인 짝찾기 후보가 올랐다. 이름은 로미오, 세웬카스 개구리 종의 마지막 개체로 동족인 짝을 찾는다는 내용이었다.

세계에서 볼리비아 운무림의 고지대 개울에만 사는 이 개구리는 10년 전 수컷 한 마리가 포획돼 수족관에서 홀로 멸종을 앞두고 생명을 이어갔다.

로미오의 매칭 사이트 광고 페이지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개구리’가 짝을 찾는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세계 32개 국에서 기부가 이어졌고, 매치도 2만5000달러를 기부해 로미오의 짝 줄리엣을 찾는 탐사가 시작됐다. 탐사에 나선 국제 자연보전단체인 지구 야생생물 보전(GWC)은 16일 “탐사 결과 로미오의 사랑을 찾았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탐사대는 볼리비아의 운무림 개울에서 세웬카스 종 개구리 5마리를 채집했는데, 2마리의 암컷 가운데 한 마리는 어린 개체이지만 다른 하나는 줄리엣이 될 만한 성체였다.

탐사대 대장인 테레사 카마초 반다니 코차밤바 자연사박물관 양서류학자는 “진정한 사랑을 믿는 모든 사람들 덕분에 로미오의 짝을 찾는 데 성공했고, 한 쌍 이상을 대상으로 보전을 위한 증식사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사업의 최종 목적은 증식한 세웬카스 개구리를 원래의 서식지에 방류하는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페이스북/MUSEOdOrbigny
줄리엣

과학자들은 채집한 개구리를 원래 서식지와 비슷한 새로운 환경에 적응시키는 한편 항아리곰팡이 등 치명적인 병원체에 대한 처치를 했다.

반다니는 “줄리엣이 로미오 만큼이나 벌레를 좋아한다”며 “로미오가 좀 수줍어 하는 성격인 반면 줄리엣은 강하고 활기찬 모습을 보인다”고 말했다.

세웬카스 개구리는 볼리비아 고지대의 열대 운무림에 있는 작은 개울이나 웅덩이 바닥에 산다. 기후변화와 서식지 파괴, 수질오염, 항아리 곰팡이 확산, 외래종인 송어 유입 등으로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