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7일 16시 29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백종원과 제작진이 입을 열었다

'청파동 하숙골목' 편에서는 고로케집, 피자집 등에 대한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논란의 청파동 하숙골목 편이 끝났다. 이번 편은 건물주와의 친족 관계 의혹, 부동산 관련 사업체 프랜차이즈가족 사업 등으로 유독 논란을 빚었다. 시청률은 최고기록을 넘어섰으나, 제작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같이 높아졌다. 이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 제작진이 각각 입장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이런 논란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백종원은 우선 출연자 섭외 논란에 대해 ”‘골목식당’이 좋은 기회라서 섭외가 잘 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섭외에 잘 응하지 않는다”며 ”전국적으로 신상이 공개되는 만큼 부담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출연 가게 선정에 대해서도 ”‘골목식당‘의 취지는 골목상권을 살리는 것이다. 손님을 모아줄 선두 주자가 필요하다. 후발 주자들은 좋은 점을 벤치마킹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불거진 ‘잘되는 집까지 챙겨 줄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에 대한 대답이다. 백종원은 ”골목을 선정하면서 골목 상황에 따라 복합적으로 하는 것이지, 오래된 맛집이나 새로 창업한 집만 솔루션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SBS

이어 제작진이 ‘골목식당’ 출연 식당을 사적으로 이용한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고발 조치”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백종원은 ”‘창업한 지 얼마 안 되는 집은 작가가 친척이다’ 이런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분들이 있다. 허위사실 유포자는 고발하겠다”고 전했다.

같은 날 제작진도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 구도심의 쇠락상권 등에 위치한 골목식당들에 맞춤 솔루션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일부 출연 식당들은 방송 이후 업종 변경 등을 겪기도 하지만, 방송 후 사장님들이 솔루션을 어떻게 적용시키고 발전시키느냐에 따라 또 상권 특성에 따라 언제든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SBS

또 제작진은 출연진 섭외와 관련해 공정성을 지키고 있다고도 전했다. 제작진은 ”새 골목 섭외가 시작되면 매주 9~10 골목씩 제보와 조사를 통해 상권을 파악한다. 그리고 예비 골목이 선정되면 최소 2~3주 전부터 장사에 대해 조사하고 사장님들을 인터뷰한다”며 ”지금도 출연을 거절하는 사장님들이 있어 섭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장님들 섭외와 관련해 제작진의 의도가 결코 반영될 수 없음을 거듭 밝힌다”고 전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골목식당’은 공인이 아닌 일반인 사장님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사장님들은 무리한 취재요청, 인터뷰 등에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사장님들에 대한 과도한 비난 역시 견디기 힘든 부분이다. 부족한 점이 보이더라도 너그러이 봐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OSEN에 따르면 다음 주부터 방송될 예정인 회기동 편 연출을 맡은 이관원 PD는 ”섭외가 굉장히 어렵지만, 시청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제작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며 ”편집 역시 더 신경을 쓰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