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7일 14시 33분 KST

[아시안컵] '2패'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대표팀은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

레바논-북한, 오만-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 결과가 관건이다.

KHALED DESOUKI via Getty Images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조별리그가 거의 끝나 16강 진출국이 대체로 확정된 가운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의 16강 진출 여부는 아직까지 미지수다. E조와 F조의 조별리그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아시안컵에는 아시아 24개국이 출전했다. 이에 따라 각 조 1, 2위 국가들은 16강에 자동 진출하며, 3위팀 중 상위 4팀이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추가 진출할 수 있다. 베트남은 이라크에 2-3, 이란에 0-2로 졌으나 17일(한국시간) 열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예멘에 2-0 승리를 거둬 D조 3위를 확정했다. 1승 2패, 골 득실차 -1이다.

이로써 베트남은 현재 A조 3위 바레인(1승 1무 1패, 승점 4)과 C조 3위 키르기스스탄(1승 2패, 승점 3)에 이어 3위 팀 중 3위에 올라 있다.

현재 베트남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높다. E조 3위인 레바논은 같은 조 4위인 북한에 4골차 승리를 거둬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으나, 지난 경기에서 무득점을 이어왔기에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F조 3위 오만은 4위 투르크메니스탄에 2골차 이상 승리할 시 골 득실에서 베트남을 앞설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베트남은 3위팀 중 4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결과는 17일 오후 10시 30분, 18일 오전 1시 각각 진행될 F조 오만-투르크메니스탄과 E조 북한-레바논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두 경기에서 큰 점수 차가 나지 않는 이상, 베트남은 무탈히 16강에 진출해 20일 요르단과 맞붙게 된다.

한편 조 1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22일 밤 10시(한국시간), A조나 F조의 3위와 16강전 첫 경기를 치른다. 지금으로서는 A조에서 1승 1무 1패를 거둬 3위를 차지한 바레인과 붙을 가능성이 높다. 중국 대표팀은 그보다 앞선 20일 밤 11시 태국과 16강전을 치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