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17일 10시 18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고로케집은 결국 솔루션을 받지 않았다

청파동 피자집 역시 솔루션이 중단됐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 편 고로케집은 ‘가족 사업’ 논란 후 방송에서 사라져 통편집 의혹이 일었다. 제작진은 지난 주 방송 후 ”다음 주 방송에는 출연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는데, 16일 방송에서 고로케집은 결국 솔루션을 받지 않고 출연을 마무리지었다.

이날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버거집과 냉면집이 긍정적이고 감동적인 솔루션 결과를 만들어낸 모습부터 그려졌다. 이어 고로케집과 더불어 ‘빌런’으로 꼽혔던 피자집의 상황이 나왔다.

피자집의 경우 처음에는 조금 달라진 듯한 모습을 보였으나, 손님들을 조금도 고려하지 않은 맛과 서빙 등에 20명의 시식단 전원이 재방문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당초 20명 중 11명 이상이 ‘재방문 의사가 없다’고 밝힐 시 백종원이 솔루션을 중단하기로 한 상황.

SBS
SBS

결국 백종원은 솔루션을 중단하되, 못 한다 해도 인연이 있으니 장사 조언은 해 주겠다고는 전했다. 그러면서도 손님들의 입맛 탓만 하는 피자집 사장을 향해 ”내 눈높이에서만 누굴 평가하고 판단하는 건 위험하다”고 일침했다.

끝으로 고로케집의 모습이 나왔다. 고로케집 사장은 명인을 만나 처음부터 다시 고로케 제조법을 배우고, 일주일 동안 2천8백여개의 고로케를 만들어 기록에 도전했다. 고로케집 사장은 이후 ‘와사비 고로케’를 개발해 블라인드 테스트 시식을 진행했으나 시식단들은 타 가게의 고로케를 선택했다.

SBS

그럼에도 고로케집 사장은 ”내 고로케가 더 맛있다”고만 주장했고, 솔루션 대신 고로케집 사장과 백종원이 장사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짧게 방송됐다. 대화 내용은 방송되지 않았다. 대신 ‘이후 백대표와 사장님은 장사의 방향성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라는 자막으로 대체됐다.

고로케집의 모습은 여기서 끝이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네이버 뉴스 댓글 등을 통해 당황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골목식당’ 제작진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번주 고로케집 방송 안나왔을때는 제작진이 통편집 아니라며 다음주 나올것이라고 인터뷰했었는데 어찌된 일인가요? 이상한데요

고로케 통편집은 설명해야지.고로케가 진짜 문제!ㅋ

고로케집 이런 식으로 끝내는 거 너무 무책임하지 않냐?? 피자집처럼 솔루션 안하게됐다던지.. 해명을해야될거아냐

진짜 골목식당제작진 너무하네 고로케집 실질적으로 아무 해명없이 통편집.

앞서 고로케집은 부동산 관련 사업체인 ‘협소주택팩토리’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다. 고로케집 사장의 가족이 협소주택 사업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협소주택에 들어갈 고로케 프랜차이즈를 ‘골목식당’ 신청으로 선전하려 한 것 같다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기된 것이다.

고로케집 사장과 제작진 측은 즉각 해명에 나섰으나 논란이 불거진 그 주 방송에서 고로케집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통편집’ 의혹이 일었다.

한편 고로케집 솔루션 종료에 대해 제작진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