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6일 15시 15분 KST

민주당이 '서영교, 손혜원 논란' 자체조사에 나선다

두 의원은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과 손혜원 의원의 목포 건물 투기 의혹 등에 대해 당 사무처를 통해 자체조사에 나선다.

16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마친 뒤 ‘서영교 의원 의혹에 관한 보고를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서영교, 손혜원 의원 논란과 관련해)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는데 사무처에 상황 파악을 해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목포에 건물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 의원에 대해서도 ”사무처에 상황을 좀 파악해보라고 아까 지시했다”며 더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거친 뒤 사후 조처를 모색해보겠다는 취지다.

한겨레에 따르면 서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활동하던 2015년 당시 국회 파견 중인 김아무개 부장판사를 자신의 의원실로 불러 재판에 넘겨진 지인의 아들에 대한 선처를 부탁했다.

검찰 수사 결과, 서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인의 아들인 이아무개씨가 강제추행미수 혐의로 기소됐다며 “공연음란죄로 죄명을 변경하고, 징역형이 아닌 벌금형으로 선처해달라”고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이 '서영교, 손혜원 논란' 자체조사에서 의원이 청탁 이후 이씨는 실제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서 의원은 ”죄명을 바꿔달라고 한 적도, 벌금을 깎아달라고 한 적도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손 의원은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일부 건물을 투기 목적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SBS는 전날 ‘뉴스8’을 통해 손 의원의 조카와 보좌관의 지인 등이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목포 근대역사 구역에 건물 9채를 사들였으며, 이후 지난해 8월 해당 구역이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건물 값이 크게 올랐다고 보도했다.

손 의원은 이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사재를 털어서라도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고자 했던 것”이라며 “SBS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