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1월 15일 10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6일 11시 00분 KST

"케어 안락사 논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대한 강형욱 훈련사의 답변

"(유기견 구조와 보호 및 관리를) 한 개인이나 한 시설이 담당하지는 않았으면 한다" - 강형욱 훈련사

instagram/hunter.kang

반려견 행동전문가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안락사’ 파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강 대표는 14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분명히 예견된 일이었을 것”이라며 ”(유기견 구조와 보호 및 관리를) 한 개인이나 한 시설이 담당하지는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국가도 좋고 어디에서도 좋으니 책임지고 관리·보호하고, 시민들에게도 평가받는 곳이 이 일을 담당했으면 한다”며 ”제대로 관리할 수 있도록 무거운 책임을 지울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어떨 때 안락사를 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강 훈련사는 ”누가 안락사를 권할 수는 있어도, 명령할 수는 없다. 안락사는 누구도 판단하지 못한다”며 ”그 친구(개)를 잘 아는 보호자라는 사람이 선택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강 훈련사는 잇따르는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동물법 전문가는 아니지만, 너무 쉽게 반려견을 키우는 것 같다”며 ”키우지 말아야 하는 사람들이 많이 키우기 때문에 무책임한 행동들이 나오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강 훈련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관리를 못 하는 사람은 반려견을 키우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반려견에게 힐링을 받고 싶어 하고, 자신의 외로움을 반려견으로 극복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반려견을 키울 때 위험하다”고 말했다.

인터뷰 전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