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5일 10시 09분 KST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타운홀 미팅이 열린다

조양호 회장 등 사회적 논란을 빚은 기업인은 제외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기업인을 만난다.

뉴스1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대기업과 중견기업인 13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만남에서 앞서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중소·벤처기업인들과 만난 바 있다. 이번 만남도 중소·벤처기업인들을 만날 때처럼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진행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초청 대상 기업은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결정했다. 대기업의 경우 자산 순위가, 중견기업은 각 업종을 대표하는 기업이 기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대기업에서는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부회장,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22명이 참석한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전국 및 지역 상의 회장단 67명도 참석 예정이다.

중견기업에서는 정몽원 한라 회장,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이 초청받았다.

대기업에서는 자산 순위 25위 이내 기업을 초청 대상으로 삼았는데, 이런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초청 대상에서 배제된 기업인이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이중근 부영 회장,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 등 세 명이다.

조양호 회장은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고, 이중근 회장은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지난해 11월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상태다. 이해욱 회장도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에서 아직 자유롭지 못하다.

문 대통령은 2017년 7월에도 대기업과 중견기업인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