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1월 14일 1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4일 16시 38분 KST

문대통령이 심석희·신유용 등 선수들의 폭로에 입을 열었다 (전문)

문대통령은 "드러난 일뿐만 아니라 개연성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그리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이 심석희, 신유용 등 전·현직 선수들의 성폭력 폭로에 입을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 왔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때때로 단편들이 드러났는데도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한 채 이어져 왔던 일”이라며 ”근본적 개선과 우리 사회의 질적 성장을 위해 드러난 일 뿐만 아니라 개연성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그리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체육계를 향해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피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보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성적 향상을 이유로, 국제대회 메달을 이유로 어떠한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어떤 피해에 대해서도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이라며 ”자신을 위해서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 있게 털어놓을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관련 발언 전문이다.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왔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입니다.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합니다. 또한 그동안 때때로 단편들이 드러났는데도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한 채 이어져왔던 일입니다.

따라서 이번에야말로 근본적인 개선과 우리 사회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드러난 일 뿐만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그리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어떤 피해에 대해서도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들이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자신을 위해서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 있게 털어놓을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기 바랍니다.

나아가서 차제에 체육 분야의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어야 하고, 또 즐거운 일이어야 합니다. 성적 향상을 이유로,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어떠한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선수들이 출전, 진학, 취업 등 자신들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나 감독에게 절대 복종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운동부가 되면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합숙소에서 보내야 하는 훈련체계에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지 살펴 주기 바랍니다.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피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보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입니다. (1월 1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