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14일 12시 16분 KST

홍콩 언론, "시진핑 4월15일 북한 방문한다"

2005년 이후 첫 중국 주석의 북한 방문이다

ASSOCIATED PRESS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월15일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중국 국가 지도자의 북한 방문은 2005년 후진타오 전 주석이 마지막이었다.

1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복수의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 국가주석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인 오는 4월15일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한국 내 소식통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는 올해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과 중국은 시진핑 주석의 4월 북한 방문과 관련해 큰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의 이번 북한 방문이 이뤄진다면, 이는 2005년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만에 이뤄지는 중국 지도자의 북한 방문이다. 시 주석은 2008년 북한을 방문한 바 있으나 당시 그는 부주석이었다.

SCMP는 또다른 한국 내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은 시 주석의 방북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외교적 성과로 활용하기를 희망한다”고 짚었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의 방북 시기는 오는 4월15일, 곧 북한의 최대 명절인 태양절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