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4일 10시 30분 KST

암사역에서 흉기 난동 부리는 10대 남성에 대한 경찰의 대처 (영상)

경찰은 "장비 사용 요건에 따라 적정 거리에서 피의자에게 테이저건을 발사했다"고 해명했다.

어제(13일) 오후 서울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벌어진 10대 남성의 흉기 난동 사건을 두고 경찰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9세인 A군은 당시 흉기를 들고 친구인 B군과 싸워 상처를 입혔으며,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를 휘두를 것처럼 위협했다. 경찰은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곧바로 제압하지 못했으며, 이 틈을 타 흉기를 든 A군이 시민들이 모여있던 방향으로 도망가는 모습이 영상에 찍혔다.

경찰 관계자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었던 위험한 상황에서 대응이 미온적이었다는 비판과 관련해 ”장비 사용 요건에 따라 적정 거리에서 피의자에게 테이저건을 발사했는데, 피의자가 몸을 틀어 2개의 전극침 중 1개가 빠지면서 (테이저건이) 작동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흉기를 들고 시민들 쪽으로 달려간 A군은 다행히도 뒤쫓은 경찰관에게 붙잡혀 현행범 체포됐으며, 특수상해 혐의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