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1월 11일 18시 54분 KST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징병소송 개입 기억 안 난다"고 밝혔다.

혐의를 사실상 부인했다.

오늘(11일) 오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징용소송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혐의를 사실상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법원장은 물증과 진술이 확보된 의혹에 대해서는 ”실무진이 한 일”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혐의와 책임을 인정하는 취지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재임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법관 인사 불이익 등의 사법농단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 개입·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