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10일 13시 28분 KST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 중이던 대학생 2명이 사망했다

학생과 교수 등 일행 17명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Science Photo Library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입니다.

해외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대학생 2명이 숨졌다.

10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2학년 학생 2명이 복통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이들은 지난 8일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는데 9일 또다시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0일 오전 숨졌다.

다른 학생들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양대는 현재 정확한 사인에 대해 확인 중이다.

건양대는 사인 규명과 사고 수습 등을 위해 사고 수습팀을 현지로 보낼 예정이다.

이번 봉사활동은 개발도상국가들을 상대로 하는 교육 봉사로 학생과 교수 등 19명이 지난 6일 출국했다.

당초 19일 귀국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고로 조기 귀국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양대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총장과 부모님들과 함께 현지로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