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1월 10일 15시 15분 KST

[뉴디터의 신혼일기] 전남친 토스트가 쏘아올린 전남친에 대한 추억

‘전남친 토스트’ 레시피는 한동안 소셜 미디어에서 큰 인기였다.

Ekspansio via Getty Images
huffpost

허프 첫 유부녀, 김현유 에디터가 매주 [뉴디터의 신혼일기]를 게재합니다. 하나도 진지하지 않고 의식의 흐름만을 따라가지만 나름 재미는 있을 예정입니다.

‘전남친 토스트’라는 게 한동안 소셜 미디어에서 인기였다. 무슨 현대소설 제목 같은 이 단어에 얽힌 사연인즉, 전남친은 잊었지만 전남친이 만들어준 토스트는 잊지 못한 여성이 한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시작된 얘기다. 전남친에는 아무 사심이 없었으나 전남친의 토스트에는 사심 가득했던 글쓴이는 전남친에게 메시지를 보내 레시피를 물어봤고 이를 인터넷에 공유했다. 그 후 인터넷에서는 “대체 얼마나 맛있으면 전남친한테 연락해서 물어볼 정도냐”며 이 레시피가 화제가 됐다.

열흘 전, 신랑께서는 갑작스럽게 회사로부터 휴가를 하달받으셨다. 그 휴가는 무려 내일부터다.

야호~^^너무 좋다! 열흘 전에 휴가 쓰라고 명령하다니 부부끼리 휴가 맞추기도 어렵고 비행기표도 훨씬 비싸게 끊어야 되다니 진짜 짱이다^^! 최고얌^^!

다행히 허프포스트는 글로벌 디지털 미디어인 만큼 휴가를 비교적 마음껏 쓸 수가 있어서, 다음 주 며칠 정도는 휴가를 맞출 수 있었다. (워라밸 면에서는 한국 최고지. 현재 비디오 에디터 채용 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어쨌든 다음주까지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보내게 생긴 신랑은 갑자기 경상도 시댁에 가 버렸다. “당신도 전에 혼자 친정 하루 다녀온다더니 사흘 동안 안 왔잖아. 그때 내가 얼마나 외롭고 쓸쓸했는지 느껴봐.”라는 문구를 남긴 채…

이런 사연으로 2박 3일간 혼자가 됐고, 오랜만에 혼자 저녁을 먹게 됐다. 그 와중에 문득 집에 크림치즈와 잼이 있다는 것이 떠올랐다. 그리고 우리 동네 빵집에서 파는 식빵은 그리 맛이 좋지. 저녁 메뉴는 전남친 토스트로 정했다.

남편 없는 늦은 저녁, 전남친 토스트를 그리 맛있게 다 먹다 보니 내가 가장 사랑한 전남친이 생각났다. 내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지만, 완벽한 연애란 없다는 걸 알려준 그 사람.

Christine Schneider via Getty Images

전남친 토스트는 대충 이런 비주얼이고, 그러니까 내 전남친은.. 내가 첫 사회생활로 모 기업 마케팅부 인턴을 할 때 만났다. 지금이야 뛰어난 글솜씨를 자랑하는 미인 에디터로 잘 알려져 있으나 그 당시에는 경영학부 3학년이 끝나도록 회계정보원리도 이해 못하는 멍청이 휴학생이었다. 회계는 안 했지만 첫 사회생활은 고달팠다. 그야말로 마미ㅅ 아니 매드클라운의 노래 ‘커피카피아가씨’ 같았다. 화장으로 얼굴을 덮고 상냥하게 사무실의 꽃이 되는 하루하루. “여자는 치마를 입어야지”, “너가 예쁘게 하고 다녀야 우리도 회사 다닐 맛 나지” 같은 말에도 그저 웃으며 ‘넵ㅎ’이라고 할 수밖에 없었다. 

업무도 너무 힘들었다. 마케팅은 내 상상 밖의 일이었다. 마케팅 한다고 하면 엄청 멋진 커리어우먼 현대여성인거같고 창의력 오지는 사람인 것 같고 막 그런 상상의 나래를 펼쳤었는데 현실의 마케팅부에서는 하루종일 치마입고 이쁘게 앉아서 웃으며 엑셀만 두들겼다. 이중으로 고통받는 나날이었다.

전남친은 그렇게 힘들 때 마법처럼 뿅 하고 나타났다. 처음에는 얼굴이 너무 내 스타일이라서 만났는데, 만나면 만날수록 멋진 사람이었다. 좋아하고 잘 하는 일을 하길 바란다는 그의 응원은 내게 용기를 줬고, 그 용기는 마케팅을 용감하게 때려치고 에디터가 될 수 있게끔 나를 이끌었다. 내 진로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던 그는, 내 인생을 구하러 온 나의 구원자였다.

그러나 완벽한 연애는 없었다. 그는 바빴다. ‘나쁜 남자‘보다 연인을 더 마음고생 시킨다는 ‘바쁜 남자’였다. 새벽 1, 2시에 퇴근하는 날도 잦았고 주말에도 종종 갑자기 회사에 불려갔다. 연애 초반에는 아무리 바빠도 30분이라도 얼굴 보려고 밤 늦게라도 달려왔던 그였으나 점차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일은 줄어들었다. 내 인스타그램에는 갑자기 이런 감성글이 많이 뜨기 시작했다.

CYWORLD

여자가 이별을 고하는 8가지 상황…★

3. 이해하려 했어. 매번 나는 이해했어. 그런데 그거 알아? 이해가 계속되니까… 사랑이 없어지더라… #사랑 #감성글 #글귀 #좋은글 #선팔하면맞팔

cyworld

이딴 싸이월드시절에나 먹혔을 법한 감성글귀를 보면서 오열하는 밤이 늘었다. 대체 언제까지 이 소프트웨어 개발자같은 남자를 이해해야 할까? 대체 한국은 왜 52시간 근무제가 아니지?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 OECD 평균보다 1년에 33일을 더 일하는 민족... 흑흑...

그런 체제 전복적이고 불온한 생각을 하며 눈물에 얼굴을 묻곤 했다. 결국 우리는 그런 문제를 이기지 못했고, 그가 그토록 열심히 일해서 벌어온 돈으로 결혼을 했다.

💍👰🏻🤵🏻❤갑자기 분위기 해피!💍👰🏻🤵🏻❤

어차피 결혼해서 같이 살게 되면 집에는 들어와야 하니까 바쁜 건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새벽 1시에 끝나든 2시에 끝나든 아침에 눈 뜨면 내 옆에 있어야 할 테니까. 그리고 이건 우리가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결혼을 하자마자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돼 현남편(=전남친)의 퇴근도 조금 빨라졌다. 우리는 연애 때보다 덜 바쁘고 조금 더 행복한 생활을 영위하게 된 것이다. 비록 휴가는 열흘 전에 알려줬지만, 개발자 같이 살던 옛날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다.

어쨌든 그래도 이렇게 가끔 남편이 집에 없는 밤이면 새벽이 되어도 퇴근을 못하던 그 전남친(=현남편)과의 그 시절을 추억하게 될 것 같다. 그럼 다들 오늘 저녁에는 일찍 퇴근하셔서 전남친 토스트 드시길 바랍니다. 아래는 전남친 토스트 레시피. 

1. 식빵을 굽고
2. 거기에 크림치즈를 바르고
3. 블루베리잼을 발라서
4. 전자레인지에 10초 돌리기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